침묵의 소리
유하 | 610  

개들은 처음 짖던 대로 짖고
새들은 처음 울던 대로 운다
우리는 처음 사랑의 말을 나누었으나
오늘은 굳은 입술로 침묵한다
이름    비밀번호    

51 인디언 보호구역  587
50 침묵의 소리  610
49 내 마음의 동박새 둥지  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