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의 노새
박경리 | 362  

히말라야에서
짐 지고 가는 노새를 보고
박범신은 울었다고 했다
어머니!
평생 짐을 지고 고달프게 살았던 어머니
생각이 나서 울었다고 했다

그때부터 나는 박범신을
다르게 보게 되었다
아아
저게 바로 토종이구나
이름    비밀번호    

24 한밤중  332
23 히말라야의 노새  362
22 어미 소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