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별
김재진 | 404  

혼자 있는 산속에
낯선 사람 몇 다녀갔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 소리 감춰놓고
꿩도 다녀갔다.
적막은 벗이 없어 늘 혼자서만 다니지만
깊은 항아리를 품고 있어
휑, 비어 있다.
비어 있는 세상 속으로 잠깐
들어왔다가 나가는 이 있다.
누가 왔다 갔는지도 모르는 사이
꽃들은 피다 지고
별들은 어느새 저녁을 준비하고 있다.
다 어디로 갔을까?
인생의 초저녁엔 이슬 같은 별이 뜬다.
이름    비밀번호    

65 낙산을 걷다  404
64 인생의 별  404
63 새벽밥  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