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
박경리 | 45  

세상과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사는 내게도
심심찮게 들려오는 소문은 있었다
소문이란 본시 믿을 것이 못 되고
호의적인 것도 아니어서 덕될 것이 없다
살기에 지친 사람들에게는
그러거나 말거나 알 바 아니지만
놀고 먹는 사람들에겐 생광스런 소일거리

사실은 그것도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의 얘기
옛날에 바람 따라 왔던 소문이
이제는 전파에 실리어 오고
양적으로나 속도로 보아 실로 엄청나다
뿐이겠는가
불 땐 굴뚝에는 연기가 아니 나고
불 안 땐 굴뚝에는 연기가 나는
마술 같은 일들이 진행중이다

소위 자본주의 방식의 하나이며
정치가들 뒤질세라 편승하는 열차 편
거대한 산업
어디로 가나 세상 구석구석
광고의 싸락눈 안 내리는 곳이 없다

천문학적 자본을 쏟아 붓고
인력을 쏟아 붓고
시간을 쏟아 붓고
그것으로 먹고 산다
그것으로 돈 벌어 부자가 된다
그것은 정치 전략의 요체가 되었다

그것으로 먹고사는 함정에서
사람들은 빠져나갈 수가 없다
소비가 왕인 정경 합작의 괴물을
그 누가 퇴치할 것인가
천하무적의 폭군이 지나간 자리엔
영세민의 수만 늘어나고
얽히고설킨 이른 봄
연못의 맹꽁이 알처럼 파산자가 떠돈다

옛날에 내가 꽃을 심었을 때
옷 나오나 밥 나오나 하면서 어머니는
꽃모종을 뽑아 버리고 상추씨를 뿌렸다
그땐 내가 울었지만
옷 나오지도 않고 밥 나오지도 않고
좁쌀 알갱이 한 톨 떨구어 주지 않는 광고는
그러면 꽃인가, 종이꽃이다
자본주의의 요염한 꽃이다
씨앗도 없는 단절과 절망의 종이꽃
이름    비밀번호    

34 모순  36
33 소문  45
32 회촌 골짜기의 올해 겨울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