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긴 이별
강연호 | 62  

다시는 만나지 않기 위해 그대 만나네
거북 등짝 같은 길을 타박타박 걸어
무심히 지나치는 사람으로 지나치고 싶네
바람 심하게 부는 날 기억의 나무 우우 흔들리면
나무 그늘 속에서 그대의 그늘을 생각할 것이네
마른 강물이 시퍼렇게 흘러가던 한 시절
담뱃불로 자근자근 청춘의 허벅지를 지지며
그대와 나 잘 놀았네, 친구의 뼛가루를 뿌린 물가에서
살진 물고기 잡아먹으며 즐거웠네
새벽마다 배꼽에 고여 부글거리는 욕망의 거품들
신발 벗어 툭툭 꺼뜨리며 노래 불렀네
하나 그대가 그린 그림은 사막
내가 찍은 방점은 모래알
달래 냉이 씀바귀의 아이들은 시들었네
삶은 길길이 날뛰다 목 잘린 짐승 같고
갑자 을축 병인 정묘 모든 연대의 비린내 사라졌네
이제 텅 빈 장독 속으로 고래 힘줄의 고요 들어차네
가령 손금이나 우두커니 들여다보는 오후의 한때
사뿐 정수기를 통과한 무정란의 물을 마시면
음복 같은 쓸쓸함에 숨 막히네
귀밑머리와 턱선을 만져주는 햇살
그대 숨결인 듯 간지러워 자꾸 손 갈 테지만
받침이 떨어져나가 간판의 글씨처럼 허전해지네
그대와 나 팔랑팔랑 날아간 나비떼를 찾아
벼랑까지 밀려 있네, 이것이 운명이라면
다만 마지막으로 들끓는 결별의 의지
헤어질 수 있을 때 헤어지기 위해 그대 만나네
이름    비밀번호    

707 슬픈 장난감  54
706 너무 긴 이별  62
705 가을의 양식  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