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달
임덕기 | 302  

어머니의 환한 미소가 중천에 떠있네

생전에 자식들 안쓰러워 눈물짓던 어머니

오늘밤도 잠 못 이뤄 찾아오셨네
이름    비밀번호    

30 봄, 무르익다  319
29 보름달  302
28 바람의 꼬리  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