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에 힘들었던
긴 한해가 끝나갑니다.
내년에는 보다 건강한 한해이길 바래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길이 끝나는 곳에서 길은 다시 시작되고 · 1 - 백창우

이렇게 아무런 꿈도 없이 살아갈 수는 없지
가문 가슴에, 어둡고 막막한 가슴에
푸른 하늘 열릴 날이 있을거야
고운 아침 맞을 날이 있을거야
길이 없다고,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그대, 그 자리에 머물지 말렴
길이 끝나는 곳에 길은 다시 시작되고
그 길 위로 희망의 별 오를테니
· · · · · · · · · · · ·
· · · · · · · · · · · ·
길을 가는 사람만이 볼 수 있지
길을 가는 사람만이 닿을 수 있지
걸어가렴, 어느 날 그대 마음에 난 길 위로
그대 꿈꾸던 세상의 음악 울릴테니
지금까지 걸어온 길과 이제부터 걸어갈 길 사이에
겨울나무처럼 그대는 고단하게 서 있지만
길을 끝나지 않았어, 끝이라고 생각될 때
그때가 바로, 다시 시작해야할 때인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