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에 개나리며 목련이며,
봄을 알리는 꽃들이 예쁘게 피었습니다.
봄은 늘 가슴 설레게 하는 계절 인듯합니다.

지난 주에는 이래저래 일이 많아
이제야 시를 보내드립니다.

별일없으시죠?^^
행복한 주말 되세요.



바람과 봄 - 김소월

봄에 부는 바람, 바람 부는 봄,
작은 가지 흔들리는 부는 봄바람,
내 가슴 흔들리는 바람, 부는 봄,
봄이라 바람이라 이 내 몸에는
꽃이라 술잔(盞)이라 하며 우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