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날이 계속 되다가
오늘은 봄비가 내립니다.

겨우내 아무변화 없던 꼬마 라일락이
초록잎을 아주 조~금 드러내었습니다.
곧 꽃도 피겠죠? ^^

즐거운 주말 되세요~


꽃이 먼저 알아 - 한용운

옛 집을 떠나서 다른 시골의 봄을 만났습니다.
꿈은 이따금 봄바람을 따라서 아득한 옛터이 이릅니다.
지팡이는 푸르고 푸른 풀빛에 묻혀서, 그림자와 서로 다릅니다.

길가에서 이름도 모르는 꽃을 보고서,
행여 근심을 잊을까 하고 앉아 보았습니다.
꽃송이에는 아침 이슬이 아직 마르지 아니한가 하였더니,
아아, 나의 눈물이 떨어진 줄이야 꽃이 먼저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