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나는 술을 마셨으나
유하 | 634  

술 한잔의 시여.
밤 하늘은 문득 낮아져 나는
별의 강물에 몸을 담근 채
바람이 낳은 늑대의 푸른 갈기와
온갖 열매들이 간직한 우주를 노래한다
가끔은 내가 보고 느낀 세상의 울타리 밖으로
나를 훌쩍 던져버리는, 이 따뜻한 취기
은하수에 사는 애인아
나이 먹는 일이 슬프지만은 않구나
술처럼 익어가는 내 눈동자는
아련히 감지한다, 진홍빛 술에 담긴
마법의 세상이 어디에서 왔는지를,
포도나무, 분주한 꿀벌들
지상의 언어들을 다 읽고 돌아온 바람과
그 바람들에 즐겁게 마음을 내주는 포도알들
햇살의 지혜로 이루어진 수액과
생명의 폭포인 수액의 움직임.
한때 나는 술을 마셨으나
이젠 술의 처음을 마신다
한잔의 술이 떠나온 그 모든 삶의 풍경들을.

따뜻한 취기가 데려다준 이 마법의 세상은
바로 그곳으로부터 왔다
이름    비밀번호    

48 시는 죽지 않는다 - 김소연에게  601
47 한때 나는 술을 마셨으나  634
46 철새는 날아가고 - 카페 <70년대>에서  1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