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박경리 | 307  

흐르다 멈춘 뭉게구름
올려다보면 어느 강가의 갈대밭
작은 배 한 척 매어 있고 명상하는 백로
그림같이 오로지 고요하다

어디서일까 그것은 어디서일까
홀연히 불어오는 바람
낱낱이 몸짓하기 시작한다
차디찬 바람 보이지 않는 바람

정수리에서 발끝까지
뜷고 지나가는 찬바람은
존재함을 일깨워 주고
존재의 고적함을 통고한다

아아
어느 始原에서 불어오는 바람일까
이름    비밀번호    

21 농촌 아낙네  308
20 바람  307
19 사람의 됨됨이  287